세종시 자족성장에 적잖은 역할을 할 기업들이 조치원읍에 추가로 들어선다.
(재)세종테크노파크(이하 세종TP)와 세종시와 조치원읍 소재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세종SB플라자)에 ▲㈜에이컴 ▲더시그널 ▲하이퍼솔류션 등 3개 기업을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 기업은 지난 1일부터 세종SB플라자에 입주해 사무실 또는 기업부설연구소를 운영한다. 예비 창업기업, 창업 초기기업(창업 3년 미만), 다년간 업력을 보유한 기업 등 업력과 업종은 다양하지만, 성장 가능성과 혁신성을 보유한 기술집약형 강소기업이란 공통점이 있다는 설명이다.
먼저 ‘㈜에이컴(김준길 대표이사, 유망기업)’은 에너지절감이 기대되는 고효율 LED등 제조 및 특허 및 디자인등록 등 다수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한 연구기업으로 주목된다. 한국도로공사 적격업체로 등록되는 등 다년간의 업력을 바탕으로 안정적 운영이 기대되고 있다.
‘더시그널(지걸호 대표, 창업기업)’은 소방차, 병원응급차 등 긴급차량의 교차로 이동시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알람시스템을 개발하는 업체다. 세종시 스마트시티 연계가능 사업아이템으로 교통안전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하이퍼솔류션(박상혁 대표, 예비창업기업)’은 매립 등으로 발생되는 폐기물 처리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가치제고 예비창업기업이다. 관내 폐플라스틱및 의료성 폐기물 등을 처리하고 지정폐기물 처리시스템 지자체와 협력해 구축할 예정이다.
더 시그널 지걸호 대표는 “신기술로 집약된 세종스마트시티 청사진과 향후 스마트도시 관련 기술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어 입주를 결정했다”며 “지역인재 채용 및 기술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스마트시티 구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현태 세종TP 원장은 “지역혁신 성장거점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완수 하기 위해 세종시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유망기업을 발굴하고 유치할 것”이라며 “2030년 세종시 80만 경제자족도시 완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SB플라자는 경제산업 유관기관, 유망기업·벤처창업기업 등을 입주시켜 연구개발(R&D) 사업지원과 과학기술 경쟁력 제고를 목적으로 2018년 9월 개소했다. 현재 25개 정도 벤처기업과 기업 부설 연구소,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세종TP 등이 입주해 있다.
출처 : 세종의소리(http://www.sjsori.com)